본문 바로가기

나의 취미

스타필드 고양의 쉑쉑버거를 맛보다.

햄버거를 주로 먹기 시작한 건 홀로 업무상 출장을 떠나기 시작하면서다. 혼자 식당에 들어가 음식을 먹는 것이 익숙치 않기 때문에 간단히 끼니를 때울 수 있는 햄버거를 즐겼다. 그리고 햄버거를 즐기게 된 데는 "빵"을 좋아하는 식성도 일조한게 사실이다.

주로 대표적인 패스트푸드점인 롯데리아, 맥도널드는 물론이고 제일 괜찮은 햄버거를 팔고 있는 버거킹까지 다양하게 가리지 않고 먹는다. 물론 품질과 맛은 천양지차이고 같은 브랜드더라도 매장에 따라 그 맛은 모두 다르다.

그러던 중 쉑쉑버거라는 이름도 특이한 햄버거 프랜차이즈가 우리나라에 상륙했고 강남에 오픈한 1호점을 필두로 여기저기 매장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어찌나 인기가 좋은지 (이해는 안되지만..) 끼니때는 줄을 서야했다. 그래서 이제서야 문제의 쉑쉑버거를 먹어봤다.

바로 고양시에 있는 스타필드 구경을 갔다가 두시 쯤 넘어 줄이 거의 줄어들었기에 냉큼~ 옆지기와 먹어봤다. 옆지기는 알레르기 때문에 감자튀김(프렌치프라이)와 아이스크림을 먹고 버거는 나만 먹었다.

주문한지 15분 만에 받은 쉑쉑버거...

음... 버거를 받아들고 조금 실망?? 했다. 프렌치프라이의 양만 많을 뿐 버거의 사이즈는 기대이하였다. 모름지기 양키들이 먹는 버거라하면 한입에 깨물기 어려울 만큼 사이즈가 커야하지 않는가? 게다가 내가 주문한 스모키 쉑쉑 버거는 버거 단품 하나의 가격이 8,900원이다. 그런데 크기가..... -.-

일단 맛이 있다면 용서가 되기 때문에 사이즈 문제는 넘어가자..

자 가격이다.

앞에서 이야기했듯 스모키 쉑쉑버거가 8,900원... 감자튀김이 3,900원... 콜라 레귤러 사이즈가 2,700원, 쉐이크 가든 아이스크림이 5,900원이다.

총 합 21,400원...

결론적으로 과도하게 비싸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미국 쉑쉑버거와의 가격차는 거의 없다고 한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그냥 비싸다.

쉑쉑버거의 국내 판권은 SPC 그룹에서 가져왔다. SPC 그룹은 파리바게뜨와 삼립식품을 보유한 제빵계의 대표회사다. 유명한 해피포인트도 SPC그룹 것이다. 빵(번)과 패티 등은 미국 본사에서 받아서 버거를 만든다고 한다. (단, 최근에 번은 삼립에서 자체 납품하는 듯.. 노하우를 받은건가?) 

맛을 보자면... 사실 버거킹의 대표 버거인 와퍼나 치즈와퍼를 월등히 뛰어넘지는 못한다. 다만 고기패티가 조금 두껍고 빵(번)이 많이 부드러운 장점이 있지만 타 햄버거 프랜차이즈와는 달리 단품으로만 판매한다. 때문에 버거와 감자튀김, 콜라를 합하면 가격이 세배에 육박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맛으로 인한 장점은 상쇄되다 못해 오히려 마이너스가 될 지경이다.

게다가 고양 스타필드점 만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스모키 쉑쉑 버거에 들어간 베이컨은 너무 굽다 못해 딱딱할 지경이었다. 이가 좋지 않은 사람이라면 맥없이 씹다가 이가 나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다음에도 버거세트에 해당되는 버거와 콜라 그리고 감자튀김을 16,000원이나 주고 먹을지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