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좋은길] 가벼운 겨울산행에 적합한 충청남도 오서산

사실 오늘 포스팅하는 오서산은 겨울산행 보다는 가을의 억새 산행으로 더 유명한 곳이다. 하지만 오늘은 겨울에 가볍게 등산하기 좋은 산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얼마 전 우연히 눈내린 날 아침 오서산 산행을 다녀온 포스팅을 보니 능선길이 좋아보여 한번 가봐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가볍게 걸으려 갔는데.... 도착해서 처음 알았다. 서해바다가 보이는 산이라서  해발400에서 500m 쯤 하겠지 생각하고 갔는데.... 아니 웬 790m ????  졸지에 트래킹이 아닌 등산이 되어 버렸다.

 

어쨌든 왔으니 걸어야겠지?

 

오서산을 오르는 코스는 서너 코스가 있는데 우리는 가장 짧은 코스인 국립 오서산 자연휴양림에서 출발하는 코스를 잡았다. 넓지는 않지만 자연휴양림 내 주차장(약 15대 정도 주차 가능??)에 차를 세우고 출발한다.

 

주차장을 나오면 왼쪽으로 "오서산 정상 억새밭"까지 2.4 km를 걸어야 한다는 안내판이 있다.

 

오서산 정상까지 2.4 km

 

우리는 오서산을 반시계 방향으로 한 바퀴 순환하기로 했다. 휴양림 주차장에서 출발해 월정사를 지나 오서산을 오른 다음 오른쪽 코스로 내려오기로 코스를 잡았다.

 

 

등산로에 접어드니 볕이 잘 들지 않는 곳은 눈이 아직 쌓여있었다. 그런데 이건 시작에 불과했다.

 

녹지 않은 눈

 

하지만 볕이 잘 드는 곳은 눈이 모두 녹아있다. 그리고 그 명당자리엔 어김없이 절이 있다. 이름하여 월정사. 아.. 오대산 월정사는 아니다.

 

오서산 월정사

 

개인이 운영하는 사찰로 보인다. 오른쪽엔 음식도 판다. 파전에 막걸리도 팔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러나 음주산행은 명을 재촉할 수 있으므로 패쓰~~

 

오서산 월정사

 

아. 그리고 약수터도 있고 이런 좋은 글귀도 있다. 금강경에 있다는 이 글귀를 보고 "맞네"를 속으로 외쳤다. 본디 근심과 걱정은 없는 것으로서 스스로 만들어 내는 것이니까...

 

금강경의 한 글귀

 

월정사를 지나면 임도를 만난다. 차도 다닐 수 있긴 하다.

 

임도를 지나 오서산 정상으로

 

음..볕이 잘 드는 곳임에도 눈이 모두 녹지 않고 쌓여있다.

 

눈이 녹지 않은 오서산 등산로

 

어느정도 오서산을 오르자 산 아래 풍경이 보이는 포인트가 나타난다. 이날 수도권 미세먼지는 "매우 나쁨"이었다. 이곳도 미세먼지가 많다. 

 

미세먼지가 많은 오서산 아래

 

하지만 이 즈음 부터 정상 쪽은 미세먼지가 없는 파란 하늘이 보인다. 그런데 길이 꽤 험하다. 

 

파란 하늘과 험한 바위길

 

하지만 험한 구간은 정말 짧다. 잠시 오르면 험로는 끝나고 계단이 나온다. 

하지만 계단 구간도 그리 길지는 않다.

 

유일한 계단 구간

 

다시 내려다 본 홍성, 보령 방면. 미세먼지가 가득한데 그래도 이제 파란 하늘이 보이기도 한다. 미세먼지에서 잠시나마 탈출할 수 있을 듯 하다.

 

아직은 미세먼지 세상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저 무인 중계소(?) 탑이 보이면 오서산의 주 능선에 거의 다 오른 것이다.

 

무인 중계소(?)

 

무인 중계소를 지나면 시루봉 방면에서 올라오는 등산로와 만난다. 열심히 올라오는 몇 몇 등산객을 만날 수 있었다.

 

시루봉 방면에서 올라오는 코스와 합류

 

드디어 주 능선 너머 미세먼지가 뒤덮고 있는 서해바다가 보인다. 해발 700m가 넘어서인지 파란 하늘이 보인다. 우리는 미세먼지 보다 높은 곳에 오른 듯 하다. 미세먼지가 살~짝~ 발 아래에 있는 듯 하다.

 

오서산 주능선에서 바라본 서해바다

 

주 능선에 오르면 오른쪽으로 멀리 오서산 정상이 보인다. 그다지 멀지 않다. 그리고 이 구간이 오서산 억새밭의 메인 코스인 듯 한데, 억새 시즌이 아니라서 아쉬울 뿐이다.

 

오서산 억새밭 능선

 

오서산 정상에 등산객들이 모여 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는 오서산의 억새 능선을 눈을 밟으며 걷고 있다. 이 때의 느낌은 걸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 수 없다.

 

오서산 억새능선을 눈을 밟으며 걷는다

 

오서산 정상석. 해발 790m. 등산객들이 모두 사진을 찍는 동안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오서산 정상석

 

오서산 정상에서 북쪽을 보면 바로 앞의 공덕고개 너머 왼쪽 멀리 전망대가 보인다. 그 전망대 까지가 오서산의 억새 능선이다. 우리는 아래 사진의 바로 앞 고개(?)에서 오른쪽으로 하산하기로 했다.

 

오서산 정상에서 북쪽으로 보이는 풍경

 

위 사진의 바로 앞 고개에 있는 표지판. 우리는 오서산 자연휴양림 방면으로 하산한다. 왼쪽 전망데크까지 갈까~말까 고민을 했었다.

 

하산 시작 지점에 있는 이정표

 

하산길에도 눈이 많이 쌓여있다. 올라온 등산로 보다 눈이 더 쌓여있는 듯. 하산길엔 특히 아이젠은 필수다.

 

아이젠이 필요한 하산 길

 

눈 쌓인 등산로로 한참을 내려오다 보면 올라갈 때 만났던 임도가 나온다.

 

다시 만난 임도

 

임도에도 제법 눈이 쌓여있다. 아이젠은 없어도 무방하나 미끄러움에 조심해야 한다.

 

임도

 

눈 쌓인 임도를 조심 조심 걷다 보면 주차장이 나온다.

 

국립 오서산 자연 휴양림 내부 주차장

 

쉬는 시간 포함 3시간 30분이면 충분한 산행길이다. 거리는 약 6km 될까~말까~한다.

 

 

#오서산 #겨울산 #국립오서산자연휴양림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