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아들녀석이 할머니를 졸라 학교앞에서 파는 병아리 한마리를 사왔네요. 그러고는 할머니께는 "그냥 할머니가 사준거라고 엄마, 아빠에게 이야기해줘~"라고 부탁까지 했답니다. 졸라서 산걸 알면 혼날께 뻔하니까요..  그냥... 넘어가 주기로 했습니다. 어찌됐든 사온거.. 어쩔수도 없구요. 커다란 종이 박스에 신문지 깔고 물컵... 모이컵... 놔주고 똥싸면 아들녀석이 치우기로 하고 키우도록 했지요.

하지만..새벽...

배고프다고 삐약거리는 병아리의 울음소리는 고문입니다. -.- 덕분에 알람이 울리기도 전에 일어나게 되긴 하지만요..ㅋㅋ

그런데 요녀석이... 요런짓을 합니다...

저 노트북이 덩치만큼이나 열이 좀 많죠.. 공책을 키보드위에 깔아줘도 따끈따근합니다. 그 위에 올려놓아 주면 따땃~~한지 졸기 시작합니다.

귀엽긴 하죠...ㅋㅋ

결국 머리를 떨구고 잠에 빠집니다.

버블파이터에서 나오는 시끄러운 음악과~ 물총소리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쿨~쿨~ 잘도 잡니다..

한가로운 토요일 오후의 일상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