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컴퓨터 시장의 운영체제는 윈도가 최고의 강자다.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미 퍼스널컴퓨터의 운영체제 시장은 Microsoft의 Windows 운영체제와 기타 운영체제로 분리하여 생각할 수 있을만큼 Microsoft의 Windows 운영체제가 장악하고 있다. 애플과 리눅스 진영의 운영체제가 설치된 개인용 컴퓨터는 찾아보기 어려울만큼 "기타" 운영체제로 분류하여도 무방할 정도다.

그렇다면 스마트폰의 운영체제는 어떨까?


스마트폰의 대명사 격인 애플의 아이폰에만 설치되는 iOS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아직은 "양분한다"라는 표현을 써도 무방할 만큼 두 운영체제의 존재감은 엇비슷하다. 두 운영체제가 설치된 스마트폰의 단순 숫자비교만으로 본다면 안드로이드가 훨씬 많겠지만 "존재감"으로 본다면 엇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엇비슷"한 존재감은 과연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

과거 PC의 역사를 보면 스마트폰의 미래가 보인다. 

과거 애플의 매킨토시가 어느정도는 시장에서 "존재감"이 뚜렸했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그 존재감은 점점 옅어지고 결국 애플은 망해가는 기업이 될 뻔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나는 그 이유를 애플의 "폐쇄성"에서 찾고 싶다.

많은 사람들이 애플의 아이폰을 접하면서 "왜 애플의 아이폰을 폐쇄적이라고 말하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하곤한다. 언론이나 IT전물가들이 이야기하는 폐쇄적이라는 말의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전화잘걸리고 앱(정확하게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 많고 언뜻봐도 안드로이드보다 잘 돌아가는데 왜 "폐쇄적"이라고 하는지 쉽게 이해가 가지 않을 것이다. (왜 폐쇄적이라고 하는지는 뒤에서 이야기하고....)

어쨌든 애플은 이 고질적인 폐쇄적 아키텍쳐와 영업 및 마케팅 정책으로 인해 우수한 성능을 가진 개인용 컴퓨터 기종인 매킨토시와 매킨토시에서 구동되는 운영체제인 OS X의 대중화에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많이 팔지 못해 망할 뻔하는 위기에 봉착하게 된 것이다. 애플의 OS X 이전에도 폐쇄적인 운영체제의 아키텍쳐로 인해 망해버린 운영체제가 있다. 바로 IBM의 OS/2다. 물론 애플의 OS X는 OS/2 보다는 훨씬 많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을 확보하고 있고 뛰어난 그래픽과 사운드 성능으로 인해 특화된 분야에서 비교적 많은 사용자들을 확보하고 있어 망할 염려는 없다. 

하지만 OS X는 폐쇄적인 아키텍쳐로 인해 Microsoft의 Windows 운영체제에 퍼스널컴퓨터 시장을 대부분 내어주고 말았다.

그렇다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어떨까? 

사실 스마트폰 시장에서 운영체제에게 요구하는 것은 개인용 컴퓨터 시장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양한 하드웨어(폰)에서 구동이 가능해서 사용자들이 여러 제조업체의 다양한 특성을 가진 여러 기기를 사용해볼 수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 다양한 하드웨어에 대한 인터페이스가 가능하도록 유연한 아키텍쳐를 가져야 한다. 또한 전화기와 PDA, 내비게이션 등 핸드헬드 기반의 디바이스들이 갖는 여러 기능들과 각 기능들간의 상호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라이브러리 혹은 운영체제 내부적인 기능을 제공해야 한다.

하지만 애플의 스마트폰 운영체제인 iOS는 이러한 시장의 요구를 충족하고 있지는 않다고 보여진다. 자칫하면 과거 퍼스널컴퓨터 시장에서 쓴맛을 봤던 가슴아픈 추억이 또 다시 현실로 다가올 수도 있는 것이다.

애플의 iOS는 왜 "폐쇄적"이란 평가를 듣는가 ?

많은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폰이 "폐쇄적"이란 이야기에 공감하지 못한다. 애플에서 돈을 받지 않는 수 많은 아이폰 앱 개발자들이 있고 애플의 개발자 지원아래 이들이 수없이 많은 앱들을 만들어 공개하고 있는데 왜 아이폰이 폐쇄적이냐라고 반문한다.

하지만 아이폰이 "폐쇄적"이다라는 말은 단순하게 아이폰에서 구동되는 앱의 수가 많냐 적냐와 같은 단순한 의미가 아니다. 아이폰이 폐쇄적이라는 말은 조금 더 깊게 이야기하면 아이폰에 구동되는 운영체제인 iOS가 폐쇄적인 아키텍쳐로 만들어져 있어 다양한 하드웨어에 대한 지원이나 다양한 소프트웨어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여 다양한 앱이 스마트폰의 기본 운영체제의 기능과 인터페이스 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라는 말이다.

단적인 예를 든다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에 똑같이 신용카드를 사용했다는 문자 메시지가 도착한다. 이 문자메시지를 자동으로 받아 신용카드를 얼마나 사용했는지 자동으로 관리하는 앱을 만들고 싶다면 과연 두 스마트폰에서 이러한 앱을 만들 수 있을까?

결론은 안드로이드에서는 가능하지만 아이폰에서는 불가능하다. (적어도 이 글을 쓰는 이 시점까지는 말이다.)

왜냐하면 수신한 문자메시지는 스마트폰의 운영체제가 관리하는 영역에 저장된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문자메시지를 실시간으로 전달받을 앱을 등록하면 문자메시지가 도착했을 때 해당 앱으로 문자메시지가 도착했다는 이벤트와 내용을 보내주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해주지만 아이폰의 iOS는 이러한 기능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처럼 앱과 운영체제간의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아이폰이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아이폰이 폐쇄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주요 이유 중 하나다.

또 다른 이유는 특정 하드웨어 규격에 종속되는 운영체제이기 때문이다. 아이폰의 iOS는 애플에서 지정한 매우 빡빡한 하드웨어 스펙을 따라야만 한다. 더군다나 이러한 스펙을 따를 수 있는 제조사는 애플 뿐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또한 애플은 운영체제의 소스코드를 공개하지 않는 정책을 펴고 있기 때문에 하드웨어를 준비했다 치더라도 포팅하여 테스트할 수 없는 것이다. 이는 5인치, 7인치의 화면크기를 갖는 아이폰을 아이폰의 협력사가 만들고 싶어도 운영체제를 포팅할 수 없기 때문에 만들 수 없는것이다. 

이는 하드웨어와 운영체제 그리고 그 위에서 구동되는 주요 앱은 애플 자신들만이 만들겠다는 애플의 "폐쇄적"인 정책 때문이다. 결국 아이폰에서 구동되는 앱을 만드는 개발자들은 iOS 내부의 핵심적인 기능에 접근하지 않는 게임이나 일정관리, 그림그리기, 동영상앱, 사운드앱 등 일반 앱만 만들 수 있다.

사실 iOS는 안정성이나 최적화 측면 그리고 성능과 GUI 등에서 안드로이드보다 우수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렇게 우수한 운영체제를 채택한 다양한 하드웨어적인 특징을 갖는 스마트폰을 사용자들은 원하지만 애플은 자신들이 만들어주는 획일화된 규격의 스마트폰만을 사용자들에게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와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을까?

안드로이드는 운영체제의 깊은 곳 까지 개방하여 일반 개발자들이 스마트폰의 런처나 전화 기능, 주소록 등 거의 모든 부분에 접근하는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다. 이러한 개방성이 스마트폰 자체의 안정성을 훼손하여 종종 스마트폰이 멈추거나 다운되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사용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만들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아이폰보다 느슨한 하드웨어 규격으로 인해 4인치, 5인치, 7인치 등 화면크기와 터치펜은 물론 다양한 하드웨어 스펙을 가진 스마트폰이 여러 제조업체에서 만들어져 시장에 공급되고 있다.

애플 단 한 제조사에서 만드는 아이폰.... 반면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는 여러 제조사에서 만드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다양한 스마트폰....

과연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지는 바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결정할 일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