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TX가 개통된 이후로 부산은 이제 멀지 않은 여행지가 되었지만 그래도 막상 부산여행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그리 쉬운일은 아니다. 하지만 여러 방송프로그램에서 "이기대 해안산책로"가 그리도 멋있다고 홍보를 해대니... 옆지기와 나 처럼 걷기에 환장(까지는 아니다..ㅋㅋ)한 사람들에게는 언젠가는 걸어줘야 할 것 같은 숙제처럼 느껴졌다. 

따뜻한 봄날.. 좋은 날 하루를 잡아 걷기로 하고 부산으로 향했다. 부산에 내려 용호부두 근처로 간 뒤 가볍게 식사를 하고 거점 주차장으로 향한다.

차를 끌고 이기대 해안산책로 출발점으로 간다면 이기대 공원으로 진입하기 직전에 있는 "이기대 성당" 길건너 공영주차장에 차를 세워두면 되겠다. 이기대 해안산책로를 완보한 뒤 이 주차장으로의 컴백은 마을버스 또는 택시를 타는 것이 가장 편하다. 택시요금은 6000~7000원 정도 나온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이기대 해안산책로 출발점으로 걸어가는 도중에 주차장과 이기대 성당을 찍어봤다. 이기대 해안산책로에도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있긴 하지만 그다지 권하고 싶진 않다. 주차장에서 출발점까지 걸어서 10분이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기대 해안산책로 출발점에서 찍은 풍경~


출발한 뒤 조금 지나면 멀리 해운대 센텀시티가 보인다. 푸른 바다위로 멀리 보이는 해운대와 센텀시티.

이제 이런 길을 걷게 된다. 데크길을 잘도 만들어 왔다.

이 데크길 중간 중간에는 이런 작은 몽돌 해변도 있다. 파도가 치는 소리와 파도에 몽돌이 부딪히는 소리가 생생하게 들린다.


이기대 해안산책로는 부산 갈맷길의 일부다. 이제 700미터를 왔다. 앞으로 이기대 해안산책로 길 3.6km가 남았다.

데크길이 끝나면 일부구간은 해안으로 내려갈 수도 있고 흙길이 이어진다.

때로는 해안과 이어진 산길로 중간중간 나온다. 꽤나 급한 경사로도 종종 나온다.

다시 잘 정비된 돌길이 나오기도 한다. 제주의 올레길이 부럽지 않는 길이다.

다시 뒤돌아 보는 해운대와 센텀시티. 그리고 푸른 바다와 검푸른 바닷 속 암초들...

중간에 해안산책로 안내지도가 있다. 

우리는 용호부두 쪽 동생말에서 출발해서 현재 어울마당까지 왔다. 어울마당엔 바다를 바라보며 다양한 공연을 볼 수 있는 공연장이 있다.

중간 중간 나타나는 산길을 걷다 보면 이런 갈림길도 나온다. 일부 구간에 군 시설이 있는데 군시설 인근이어서 예전엔 출입이 통제되었던 구간을 시민들에게 돌려준 것으로 보인다. 저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무심코 오른 쪽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해안산책로가 아닌 이기대 공원의 정식 도로로 들어가게 된다.

해안 절벽에 잘 정비된 데크길을 걷게 된다.

그리고 이런 절벽길도 있다. 이 길을 만드느라 얼라마 고생을 했을까...

해안산책로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멋진 해안길...

마지막 구간은 꽤나 경사가 급한 산으로 올라가는 길이 이어진다. 그리고 그 산길을 넘어가면 멀리 오륙도 공원과 오륙도 스카이워크가 보이는데... 그 옆에 웬 아파트가 흉물처럼 자리잡고 있다. 

이런 해안 절경에 아파트 건설 허가를 내주는 과정에 과연 그 어떤 부정과 비리가 없을지 의구심이 든다. 무슨 생각으로 건축허가를 내준 것일까? 아...돈이 좋았겠지..

이날... 갑자기 이쯤에서 구름이 몰려오더니 비가 내렸다. 비를 꽤 맞았는데... 멀리 해안에서 용오름이 생길뻔 했다. 큰 소용돌이 바람이 바다에서 휘몰아 치더니 잠시 후 사라졌다.

이 오륙도의 절경을 비가 내리는 바람에 제대로 보지 못해 너무 아쉬웠다. 그래서 다음날 아침 다시 찾았다. 

대박~~!! 하늘이 너무도 파랗고 깨끗했다. 오륙도 해맞이 공원에서 바라본 해운대 방면..

오륙도...

음...해운대 반대방면..그러니까..서쪽 방면... -.-


오륙도 스카이워크에서 바라본 오륙도 공원 방면... 그냥 흉물이 오륙도 해맞이 공원의 전경을 망치고 있었다. 누가 아파트 건축허가를 내줬는지 찾아 부정과 비리는 없었는지 조사해보고 싶다. 부정과 비리가 있다면 오륙도 앞 바다에 퐁당~시켜버리고 싶다.



  • 지후대디 2019.04.01 09:40 신고

    명절에 부산에 가면 저도 와이프와 함께 이길을 한번 걸어 봐야 겠습니다.
    부산에서 오래 살았었지만 이런 길이 있는줄은 몰랐었네요 ^^

    • taeho Tae-Ho 2019.04.01 20:12 신고

      아~부산이셨군요... 부산.. 갈 때 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참..좋습니다~ ^^

  • 에스델 ♥ 2019.04.02 14:23 신고

    이기대 해안 산책로를 걸으셨군요^^
    부산이 고향이라 고향 풍경이 반갑습니다.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taeho Tae-Ho 2019.04.02 16:16 신고

      ㅎㅎ 에스델님도 부산이시군요.. 부산을 여러번 갔지만 갈 때 마다 참 좋은 곳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 J's_Identity 2019.04.08 13:53 신고

    사진 보니 너무 놀러가고싶네요!!!
    좋은정보 감사해요 여자친구랑 꼭 놀러가야겠어요
    자주소통해요 :) 구독하고 갑니다

    • taeho Tae-Ho 2019.04.08 14:03 신고

      항상 행복하시길 바라고..블로그도 방문자수 폭발~하길 바랍니다~

  • 만나다 2019.04.08 23:17 신고

    역시 바다는 부산인걸까요. 요즘 미세먼지때문에 최대한 안 나가고 갑갑했는데ㅠㅠ
    탁트인 사진이 참 좋네요.

    • taeho Tae-Ho 2019.04.09 07:13 신고

      서해,남해,동해 모두 제 나름대로의 멋이 있죠. 하늘을 뿌혛게 만드는 대기 오염 물질만 없다면요.

  • 2019.05.22 06:59

    비밀댓글입니다

    • taeho Tae-Ho 2019.05.22 08:18 신고

      앗..여기까지 방문해 댓글을 달아주시다니.. 영광입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용기를 내어 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