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기저기 출장을 많이 다니다 보면 음식으로 인해 종종 고생아닌 고생을 하기도 한다. 적어도 일부의 사람들은 공감(?)하리라 믿지만 경상도나 제주도 처럼 상상하지 못했던 식재료의 조합으로 인해 만들어질 수 있는 퓨전스러운(맛)과 뷰는 나 처럼 입이 짧고 아이들 식성을 갖고 있는 사람에게는 예상치 못한 고통(?)을 느끼게 해주기도 한다.

반면...

전혀 맛집이라는 소식을 접하지 못하고 그저 한적한 식당을 원해 방문한 식당에서 정말 맛있는 음식을 접하게 되면 먹는 즐거움은 정말 배가 된다.

오늘이 그랬다.

이번 주 명동에서의 일정이 끝나는 마지막 날 최종 보고서 내용까지 모두 검토를 끝내고 팀장 이하 모두가 간만에 햄버거를 먹먹기로 했다. 그런데..아뿔싸 찾아간 맘스터치는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인산인해였다. 할 수 없이 발길을 돌려 어제 발견했던 수제버거 집으로 향했다. 어제 봤을 때 손님이 그리 많지 않아 맛은 보장할 수 없으리라 여겼다.

위치는 여기다. 지하철 4호선 명동역 10번 출구에 있는 세종호텔 뒤편 골목길에 있는 씨태번이라는 주점이다.

이름이 조금 특이하다. 네이버와 다음에서 검색해보면 씨태번(CTAVERN)으로 검색이 되고 호프/주점으로 등록되어 있다. 그리고 햄버거와 볶음밥, 돈가스 등과 함께 여러종류의 생맥주를 판매한다. 점심시간이므로 당연히 식사류를 먹기로 했다.

간판은 따로 없고 상호가 외벽에 아래와 같이 붙어 있다.

점심시간에는 술보다는 식시류를 더 많이 판매하는 듯 하다. 

버거의 가격은 치즈버거가 5,500원 부터 시작하고 우리가 먹은 바베큐 버거는 6,000원이다. 수제버거 치고는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음료(콜라/사이다)와 감자튀김을 주문하면 2,500원이 추가된다. 8,000원에서 1만원 사이에서 수제버거를 즐길 수 있다.

주문하면 이런 뷰의 수제 햄버거가 조리되어 제공된다.

테이블에 나온 버거를 보고 "음...괜찮네.." 정도로 생각했는데...먹어보니 의외로 맛있다. 예전에 고양 스타필드에서 먹고 맛에 실망해 올렸던 쉑쉑버거(보러가기) 보다는 일단 뷰에서 압도한다. 그리고 맛을 보면 빵과 베이컨과 바베큐 패티의 익은 상태도 몇배는 낫다.

모르겠다. 고양 스타필드의 쉑쉑버거에 실망해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훨씬 맛이 좋다. 

오늘... 명동에서 의외의 수제버거 맛집을 찾았다. 다음에 명동에 다시 가게 되면 들러서 맛이 유지되고 있는지 확인해 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