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여행/사진

[북해도/홋카이도] 도야호 갈매기 홋카이도 남쪽의 도야호는 무척커다란 칼데라호입니다. 그리고 화산폭발전 바다였던 특징으로 인해 호수의 물이 염도가 민물보다 높은 바다의 특성을 갖고 있어 북태평양의 갈매기들이 자주 출몰(?)한답니다. 그리고 화산지대 답게 호수 주변에는 아주좋은 온천호텔들이 여럿 있습니다. 호텔 꼭대기층의 노천탕에서 바라보는 도야호는 무척이나 멋집니다. 그치만... 우리나라엔 그런 온천없지만.. 하나도 안부럽죠. ^^ 유람선을 타고가며 던져주는 과자를 먹기위해 접근하는 갈매기를 몇컷 찍어봤습니다. 더보기
[일본/홋카이도] 다테지다이무라 (에도시대 재현한 공원) 시라오이의 아이누마을에서 30분도 채 안되는 거리에 일본 전국시대(1200년~1600년 경) 말기 에도시대의 거리를 재현한 다테지다이무라 라는 테마파크(좀 작긴하지만)가 있다. 에도시대는 일본에서 3대 영웅 중 한사람인 도꾸가와이에야스(덕천가강)가 정권을 잡고 마지막 군사정권인 에도막부 시대를 말한다. 300년이 넘게 지속된 전국시대(나라 전체가 수십개의 작은 국가로 나뉘어 전쟁 중이었던 시대를 뜻함, 일본은 사실상 1500년 후반에야 통일이 되어 중앙집권 국가를 이루었음)가 끝나고 평화로운 통일국가 시대를 이룬 사람이 바로 도꾸가와이에야스다. 이 테마파크에서는 닌자쇼를 한다. 어떤 내용인지는 자세히 모르겠지만 도요토미히데요시가 죽은 후(?) 그의 아들인 히데요리와 두꾸가와이에야스의 두 파벌로 나뉜 뒤 .. 더보기
[일본/홋카이도] 북해도 시라오이의 포로토코탄 (아이누 민속촌) 북해도(홋카이도)의 치토세 공항을 출발하여 홋카이도 고속도로를 남쪽으로 달려 도착한 시라오이의 포로토코탄(아이누 민속촌)입니다. 1800년대 초반까지도 홋카이도는 일본에 조공은 바치고 있었으나 직접적인 일본의 지배는 받지 않는 어찌보면 일본이 아닌 외국이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홋카이도에는 일본민족과는 완전하게 피가 다른 백인종 계통인 아이누족이 살고 있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동상을 보아도 동양인은 아니죠.. 하지만 1800년대 후반.. 러시아의 남진정책으로 인해 위협을 느낀 일본이 먼저 홋카이도를 영토화하기 위해 홋카이도를 침략해 거의 대부분의 아이누족을 살상하고 일본인들을 이주시켰다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은 아이누족을 찾아보기가 하늘의 별따기만큼이나 어렵다고 하네요. 마치 미국 개척시대에 인디언들이 .. 더보기
[일본여행] 신사이바시,도톰보리 신사이바시 입구에 있는 강(?).. 강치고는 너무 더러웠다. 한강만도 못한듯... 신사이바시 쇼핑가 입구.. 저 길의 끝이 보이질 않았다. 외국인도 많고 한국사람도 많은 듯... 신사이바시 입구에 있는 광고판... 꽤나 유명한 듯.... 신사이바시 반대편에는 도톰보리라는 쇼핑가가 또 있는데... 그 끝에는 지하철역이 있었다. 간사이 공항에서 지하철로도 올 수 있는 듯 싶다. 더보기
[일본여행] 출발과 오사카성 일본 오사카의 간사이 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오사카 상의 해자와 성벽... 오사카성의 한국어 안내도.. 지도 왼쪽 아래에 NHK방송국과 지하철역의 위치가 보인다. 오사카 성과 현대적인 도시의 빌딩들... 더보기
인천대공원의 마라톤 훈련코스... 풀코스를 두번 뛰어본 결론은 "풀코스를 제대로 뛰려면 철저한 훈련은 필수다"라는 것이다. 두번 모두 훈련이 부족하여 후반 15km 정도는 이를 악물고 달려야할 정도로 힘들었고... 두번째 도전에서는 구토증세로 저녁도 못먹고 기진맥진하여 집까지 왔던 기억이 있다. 1년여.... 쉬자는 마음 반.. 게으름 반으로 명맥만 유지한 마라톤이라는 취미.... 2009년 10월.... 가을의 전설에 다시 도전하기 위해 2월경부터 조금씩 달리기 시작... 드디어 오늘 인천대공원의 마라톤 훈련코스를 잡았다. 시작점으로 표시되어 있는 곳이 인천대공원 정문이다. 정문에서 출발... 식물원 앞의 호수를 빙~~돌아 동물원과 후문을 통과 42번 국도(수인산업도로)를 끼고 새고개를 넘어 공수부대 입구 3거리에서 좌회전하여 조깅코스.. 더보기
제주로간 D40 이야기... 제주도 출장길에 D40이 동행했다. 그리고 D40으로 사진을 찍어보았다. 먼저 제주에서 "선녀와 나뭇꾼" 테마공원으로 가는 길.... 새로 뚫린 길인 듯 뻥~뚫린 산간 도로 옆으로 멀리 바다까지 보이는 멋진 풍경이 이어지고 있다. 아쉽게도 차가 많아 정말 좋은 포인트를 놓쳐버렸다. 다시 돌아가자니 귀차니즘이 발동하고... 그래서 조금 아쉽긴 하지만 한적한 곳에 차를 세우고 한컷...저 멀리 하늘과 맞닿은 곳은 바다다... 이곳에서 5분쯤 전 위치에서 찍었더라면 바다까지 확트인 풍경을 찍을 수 있었을 텐데..너무도 아쉬움이 남는다..F/13, 1/640초, 20mm, ISO200, SPOT측광, 보정없음. F/9, 1/320초, 18mm, Spot측광, ISO200, 보정없음. 잠시후 도착한 선녀와 나뭇꾼.. 더보기
대천해수욕장의 가을 석양... (니콘, D40) 전주에 출장을 다녀오는 길에 구름한점 없는 가을하늘이 맘에 들어 귀가길을 서해안 고속도로로 잡았다. 전주-군산간의 시원스레 뚫린 국도를 지나 서해안 고속도로로 접어들고 대천IC를 빠져나가 대천해수욕장에 도착할 무렵 시간은 해지기 30분쯤 전이었다. 서둘러 차를 주차시킨 뒤 카메라를 들고 해변으로 나와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단체로 온듯....석양의 바다를 거니는 사람들... 바닷가에 갈매기들이 줄을 지어 서있다. 그리곤..꼼짝하지 않는다. 웬만큼 다가가도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바다로 넘어가는 태양을 배경으로 하늘을 나는 갈매기... 아..0.1초만 빨리 찍었어도... -.- 아쉬움에 태양을 가로지르는 갈매기를 찾아봤지만... 그리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장면은 아닌듯 하다.... 잠시후.. 꼴까닥.. 더보기
가을의 정취..단풍과 낙엽과 갈대... (2008년 10월 3주) 시흥시 오이도 부근에 있는 옥구공원입니다. 역시 시흥시 오이도 부근에 있는 옥구공원입니다. 인천광역시 소래포구 옆에 있는 소래생태공원입니다. 더보기
드림파크국화축제 - 쓰레기 매립지를 혐오시설에서 환경시설로.. 2013년은 10월6일까지 국화축제를 하네요. 올해로서 10년째입니다. 아래 주소로 가세요.http://yourincheon.tistory.com/648-------------------------------------------------------------Nikon D40으로 수도권 매립지(드림파크)의 국화축제에서 찍었습니다. 니콘 18-55mm 번들렌즈와 55-200mm 렌즈로 촬영하였습니다. 날씨는 맑았고 시간은 11시-13시 사이입니다. 노출은 자동으로 하였고 구도와 포커스만 제가 맡았습니다. 드림파크 국화축제는 2008년 10월 12일 까지입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계양IC에서 계양방면으로 진출하여 바로 지하차도로 진입하고 계속직진만하다보면 오른쪽으로 환경연구단지 표지판이 보이고 축제 안내.. 더보기
[2008인천불꽃축제] D40으로 불꽃놀이 사진찍기 (야간촬영) D40으로 불꽃 놀이 사진을 찍으러 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야간 사진찍을 때에는 가급적(?) 삼각대를 사용하라는 교훈을 얻었다. (촛점거리 60mm, F4.2, 1/10초, ISO200) 손으로 찍은 것 치고는 그나마 덜 흔들린 사진이다. ( 촛점거리 55mm, F4, 1/10초, ISO-200) (촛점거리 130mm, F5, 1/50초, ISO200) 더보기
2006년 대하 여행...(안면도) 이따금씩 떠나는 여행은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청소기 같은 역할을 하는것 같다. 주말..강화마라톤의 고통스런 기억을 뒤로하고 월요일 아침일찍 출발한 안면도... 이번에도 짧은 1박2일의 여행이지만 알차게 보내기로 마음먹고 떠났다.. 백사장항의 한적한 작은 포구의 풍경과 그 뒤로 즐비하게 늘어선 횟집... 남당리와 함께 대하로 유명한 그곳에서 조금 늦은 점심으로 대하구이를 먹고... 백사장항에서 아이와 모래놀이를 하고... 아이말대로 예쁜집..(레이크파크펜션)에서 시골의 깊어가는 밤을 와이프와 아이와 함께 쿵탕~쿵탕~ 뛰어놀다 잠이 들고... 늦은 아침을 먹은뒤 안면도수목원과 휴양림에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산책을 즐기고... 맛난 점심을 먹고자 수덕사까지 한시간남짓 이동해서 산채비빔밥을 먹고.. 소화도 시킬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