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By | 2018-12-30

인천대공원에는 남문(인천지하철 2호선 인천대공원역 방면)과 백범광장 쪽에서 오를 수 있는 산책하기 좋은 관모산(해발 160m)이 있지만 코스도 짧고 자주 다니다 보니 재미도 느끼지 못하게 되었다. 게다가 하루 전 내 마음에 큰 스크래치가 생겨 꿀꿀한 기분이 계속되는지라 기분전환도 할 겸 인천대공원 근처의 새로운 걷기 코스를 찾았다. 예전부터 궁금했던 길인데 바로 인천대공원을 빙~둘러 에워싸고 있는 거마산과 성주산을 거쳐 소래산으로 이어지는 코스다.

이 코스는 원래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장수IC 근처에서 거마산을 오른 뒤 군부대를 돌아 성주산으로 넘어가고 다시 소래산으로 이어지는 반원형 코스가 풀~코스다.

하지만 장수IC 근처에는 주차가 마땅치 않다. 그래서 인천대공원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야외음악당 둘레길에 있는 화장실 근처에서 거마산으로 올라가는 코스를 선택했다.

날씨가 영하6도까지 떨어졌기에 중무장을 한 뒤 집을 나섰다.

바로 이곳이 야외음악당 둘레길에 있는 거마산 등산로 입구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이정표는 이렇게 생겼다. 일단 거마산을 오른다. 거마산은 해발 210m 밖에 되지 않는 야트막한 산이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초반의 코스는 이렇게 완만한 경사가 이어진다. 겨울이라 헐벗은 나무들이 푸른 하늘을 가리지 않고 보여준다. 추운날씨지만 따듯한 햇살이 내리쬐어 바람만 불지 않으면 산을 오르는데 크게 춥지는 않았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뒤를 돌아보니 멀리 소래산이 보인다. 사진 정중앙의 소래산 왼쪽 성주산과 이어지는 능선부분까지 간 뒤 다시 출발점인 인천대공원으로 돌아오는 코스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천천히 오르다 보면 거마산 정상으로 가는 갈림길이 나온다. 100m만 가면 되는데… 실제로는 100m 보다 조금 더 되는 듯 하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여기서 부터는 경사가 조금 급해진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영하6도의 추운날씨지만 조금 몸이 덥혀졌는데… 이 경사로를 오르면서 땀이 차기 시작했다. 나는 장갑도 벗어버렸고 점퍼도 지퍼를 열어 몸에서 나는 열기를 방출해야 했다.

얼마 오르지 않았는데 벌써 거마산 정상이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정상에 오르면 “군부대입구” 방향으로 간다. “군부대입구” 방향으로 가면 부대 철책이 나오는데… 왼쪽으로 좌회전해 철책을 오른쪽에 두고 길을 걷는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갈림길이 나오는데…신경쓰지 말고 철책 옆길을 계속 걷는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살짝 오르막도 있고 내리막도 있는데… 그냥 철책 옆을 걷는다. 여름이었다면 녹음이 우거진 멋진 길이었을 것 같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가다보면 군부대 정문이 나온다. 그리고 부천 마을버서 종점인지 버스가 서 있다. 오른쪽 방향은 군부대 정문이다. 군사기밀일테니 사진은 도로쪽을 찍었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버스 두대의 앞쪽 버스가 가리고 있는 곳에 다시 산으로 오르는 이정표가 있다. 그리고 먼지를 털 수 있는 압축펌프가 있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위 사진의 이정표 옆쪽에서 보면 하우고개 구름다리 방향이 보인다. 구름다리까지 가지는 않지만 일단 하우고개 방향으로 간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조금 급경사를 올라가다 보면 다시 이정표가 나온다. 소사경찰서가 아니라 하우고개 방향으로 좌회전 한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다시 부대 철책을 만난다. 역시 철책을 오른쪽에 두고 옆길을 걷는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여름이었다면 무성한 나뭇잎에 가려 보이지 않을 부천시내가 어렴풋이 내려다 보인다. 내리막이 있으면 오르막이 있는법… 중간 중간 오르막길이 이어진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계속 이어지는 철책길 설마 지뢰는 없겠지..??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걷다 보면 정자가 보인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여름이었다면 쉬었다 갈텐데.. 날이 추우니 잠시 보온병의 따뜻한 물을 홀짝~홀짝 마시고 소래산 방향으로 계속 걷는다. 아..이즈음이 성주산의 정상이다. 실제 정상은 부대 철책 안에 있을 듯..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조금 더 가니 갈림길이 나온다. 소래산 정상 방면으로 내려간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다시 소래산 방면으로 야트막한 언덕을 넘어야 한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고개를 넘으면 전방에 진짜 소래산이 보인다. 철탑 왼쪽이 소래산이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소래산 입구, 인천대공원 동문 쪽으로 내려간다. 힘과 시간이 남는다면 소래산 정상을 찍고 내려와도 괜찮을 듯 하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소래산 입구로 내려가는 길…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달리는 차들로 인해 시끄럽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소래터널과 장수IC 사이 구간이다. 일산 방향 도로가 꽉~~막혀있다. 반대방향 판교방향은 씽씽달린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이제 소래산 입구다. 소래산 입구에 있는 안내판 일부… 소래터널 일산방면이다.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아래 공영주차장을 지나 인천대공원 동문을 통해 야외음악당을 거쳐 주차장으로 돌아간다.

주차장까지 간 뒤 측정한 트래킹 경로..

[걷기좋은길] 인천대공원-거마산-성주산-인천대공원 일주하기

전체 구간은 8.9km이고 2시간40분이 소요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