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양양군 낙산해변 카페 - 라메블루

2시간의 설악산 오색약수-주전골-용소폭포 트래킹을 가볍게 마치고 두 시간 가량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낙산해변에 있을 동해바다 조망이 가능한 아무 카페나 들러 커피를 한잔 마시기로 했다. 낙산해변은 낙산해수욕장과 낙산사가 있는 유명 관광지이기에 해변에 전망좋은 카페가 있겠거니 짐작했을 뿐이다.

 

그러나... 낙산해변에는 술과 회 그리고 잠자는(?) 것만 좋아하는 사람들만 들르는지... 카페는 몇 개 없었다. 그나마도 바다가 잘보이는 2층 이상에 위치한 카페는 없었다.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해 폐점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낙산해변의 한켠은 해맞이길 이라는 공연거리(?)로 조성되어 있고 횟집과 민막집들이 줄지어 있었다. 일단 거리 양 끝에 위치한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카페를 찾아보기로 했다.

낙산해변 해맞이길
낙산해변 해맞이길 (차량은 일방통행이다)

하지만 바다가 잘 보이는 2층 이상에 있는 전망좋은 카페는 찾아볼 수 없었고 딱~한 곳 비록 1층이긴 하지만 바다가 조망 가능한 카페가 있었다.  바로 "라메블루"라는 카페다. 프랜차이즈 카페가 아니라서 더 좋았다.

카페 라메블루
LA  MER BLEU (라메블루) 카페

평일이기도 했고 코로나19 때문인지 손님은 몇 팀 없었다. 그리고 3월 중순이지만 날이 따뜻해서(15도 이상) 밖에 앉아 차를 마시는 손님들도 있었다.

012
라메믈루 카페 풍경

각자 좋아하는 커피를 주문해서 맛있게 냠냠... ^^ 짧았지만 강렬한 인상을 준 트래킹을 마친 뒤 마시는 커피는 몸에서 흡수하는 느낌이 다르다.

라메블루카페의 아포가토와 카페라떼
카페라떼와 아포카토

바다가 목적지였다면 바다 구경을 먼저했겠지만 우리는 카페인 보충이 시급해서 커피부터 마셨다. 바다 구경은 덤이랄까...

낙산해변
이게 바다다 ! (낙산해변)

덤으로 구경하는 바다라기엔 너무도 상쾌하다. "이게 바다지..!!"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낙산해변의 산책로를 잠시 걷는 것도 좋다.

낙산해변 산책로
낙산해변 산책로

낙산해변에 있는 정진항 방파제에 우뚝 선 등대까지 걸어갔다 와도 좋을 듯 하다.

전진항 방파제 등대

 

 

음..짐벌의 수평을 다시 조정해야 하나보다. ^^

 

마지막으로 라메블루 카페의 위치다.

라메블루 카페 위치 (붉은색 구간이 낙산 해맞이길 공연거리)

 

#낙산해수욕장 #낙산해변 #낙산해변카페 #라메블루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